검색

강남나누리병원, 시흥 장애인 운동선수 2명 고용

보치아 종목의 이민호, 전이승 선수, '장애인 운동선수 트레이닝 및 지도교육' 받게돼

가 -가 +

시흥장애인체육회
기사입력 2019-03-16

강남나누리병원(병원장 이광열)이 장애인 운동선수 고용에 나섰다.

 

강남나누리병원은 3월15일 국내 최대의 스포츠마케팅사인 (주)갤럭시아에스엠(대표이사 심우택)과의 ‘장애인 운동선수 트레이닝 및 지도교육’ 계약을 통해 장애인 운동선수 2명을 고용했다고 밝혔다.

 

▲ 강남나누리병원, 장애인 운동선수 2명 고용     © 컬쳐인

 

강남나누리병원에 입사하게 된 두 명의 선수는 시흥시장애인체육회에 등록된 보치아 종목의 이민호, 전이승 선수다. 이들 두 명의 선수는 앞으로 강남나누리병원에 소속돼 장애인 운동선수로 활약하게 됐으며, 갤럭시아에스엠의 ‘장애인 운동선수 트레이닝 및 지도교육’ 시스템을 통해 부상 및 상해 예방, 재활 관리, 근골격계 손상 예방 프로그램, 멘탈 케어 및 고충 상담 등의 지도교육을 받게 된다.

 

이날 진행된 고용계약식에는 강남나누리병원에 입사하게 된 2명의 선수를 비롯해 강남나누리병원과 갤럭시아에스엠 임직원이 참석했으며, 시흥시장애인체육회 협회 관계자들도 참석해 선수들의 앞날을 응원했다.

 

고용계약식에 참석한 강남나누리병원 이광열 병원장은 “장애인 운동선수 고용이라는 뜻 깊은 일에 동참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강남나누리병원에 입사하게 된 두 분의 선수가 향후 운동선수로서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병원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감사 인사에 나선 시흥시장애인체육회 김윤식 사무국장은 “시흥시장애인체육회의 보치아 선수를 고용해 주신 강남나누리병원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오늘의 계약식이 향후 장애인 운동선수들의 고용이 보다 활발해 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보건복지부 지정 척추전문병원 및 인증 의료기관으로 인정받은 강남나누리병원은, 지난해 척추관절병원 중 강남지역에서는 최초로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을 시작해 환자중심 의료서비스를 펼쳐오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강남 본관 옆에 신관을 오픈하고 신경과 전문의를 영입해 뇌신경센터를 선보였으며 관절센터와 비수술센터를 중심으로 치료환경을 개선하고 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컬쳐인 시흥.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