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교육감협의회... "5‧18 왜곡‧폄훼 규탄, 민주주의 역사교육 대응”

민주화운동 교육 공동 선언 지속 추진, 교육청 간 협력 강화

가 -가 +

경기도 교육청
기사입력 2019-02-22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회장 김승환)는 2월19일 최근 일부 국회의원들의 5·18 왜곡·폄훼를 규탄하며, 지난해에 발표했던 ‘5·18민주화운동 교육 공동선언’을 재차 강조했다.

 
협의회는 “최근 일부 국회의원들이 국회에서 공청회를 열어 5·18민주화운동의 진실을 심각하게 왜곡·폄훼했다”며, “5·18 민주화운동은 1997년 국가기념일로 지정돼 매년 국가 기념식을 열고 있으며, 2011년 관련 자료들이 유네스코 세계기록문화유산에 등재돼 국가적·세계적으로 공인된 역사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공당의 국회의원들이 숭고한 5·18의 역사를 왜곡·폄훼한 사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거룩한 희생과 헌신으로 이룩된 민주주의 역사의 정신과 가치를 우리 학생들이 계승할 수 있도록 가르치겠다”고 강조했다.

 

협의회는 지난 해 3월에 결의한 ‘5·18 전국화 교육’을 강화할 방침이다.

 

먼저 전국의 학교에서 5·18민주화운동의 진실과 정신을 바르게 교육하고, 관련 도서와 자료를 전국적으로 공유하기 위한 지원과 협조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5‧18민주화운동 관련 현장체험학습에 학생들의 참여를 적극 권장한다고 밝혔다. 특히 전국의 학교에서 5·18민주화운동을 비롯한 제주4·3, 대구2·28민주운동, 4·19민주혁명, 부마민주항쟁, 6·10민주항쟁 등 한국 근현대사의 주요 항쟁과 사건들에 대한 교육이 올바르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협력을 더욱 강화해나갈 방침이다.

[전문]
“5·18 왜곡·폄훼를 강력 규탄하며,
전국 모든 학교에서 민주주의 역사교육을 실시하겠습니다!”

 
최근 일부 국회의원들이 국회 공청회에서 5·18민주화운동을 심각하게 왜곡·폄훼했습니다.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공당의 국회의원들이 숭고한 5·18의 역사를 왜곡·폄훼한 사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우리는 5·18정신과 민주주의 역사 발전을 부정한 국회의원들을 강력히 규탄합니다.

 

5·18민주화운동은 1997년 국가기념일로 지정돼 매년 국가 기념식을 열고 있습니다. 2011년에는 관련 자료들이 유네스코 세계기록문화유산에 등재돼 국가적·세계적으로 공인된 역사입니다. 이는 4·19민주혁명, 5·18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으로 이어지는 평화와 인권의 역사이며 우리 민주주의 발전의 근간입니다.

 

이에 우리는 거룩한 희생과 헌신으로 이룩된 민주주의 역사의 정신과 가치를 우리 학생들이 계승할 수 있도록 가르치겠습니다. 불의한 국가권력의 폭력에 맞선 시민들의 항쟁인 5·18민주화운동의 계승을 위해 우리는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에 대한 교육을 다음과 같이 추진해 나갈 것을 선언합니다.

1. 전국의 모든 학교에서 5·18민주화운동 진실과 정신을 바르게 교육하고, 관련 도서와 자료를 전국적으로 공유하기 위한 지원과 협조를 강화한다.

2. 전국의 학생들이 5·18민주화운동 관련 현장체험학습에 적극 참여하도록 권장한다.

3. 전국의 학교에서 5·18민주화운동을 비롯하여 제주4·3, 대구2·28민주운동, 4·19민주혁명, 부마민주항쟁, 6·10민주항쟁 등 한국 근현대사의 주요 항쟁과 사건들에 대한 교육이 올바르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한다.

 

2019년 2월 19일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컬쳐인 시흥.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