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통연희, 아시아를 품다

'제1회 경기시흥 아시아 전통연희 축제' 9월16일-17일 양일간 옥구공원

가 -가 +

아시아전통연희 축제사무국
기사입력 2017-08-16

시흥시(시장 김윤식)와 한국예술종합학교(총장 김봉렬), 경기도문화재단(대표이사 설원기)가 손을 잡고 아시아 전통연희 축제를 개최한다.
  
2017경기시흥아시아전통연희축제추진위원회는 ‘전통연희, 아시아를 품다’라는 슬로건 하에 경기도 시흥시 옥구공원에서 오는 9월 16일(토)부터 17일(일)까지 이틀 동안 ‘제1회 경기시흥 아시아 전통연희 축제’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 최고의 출연진이 행사에 참여한다.    © 컬쳐인


이번 전통연희 축제는 동아시아 문화의 근간이 되는 음양오행의 사상적 원형인 상생∙상극의 원리와 화합∙조화의 순리가 어우러진 동양 판타지 테마공간으로의 축제의 장을 만들 예정이라 눈길을 끌고 있다.

 
단순한 공연 관람을 넘어 아시아 문화의 근간인 ‘전통연희’를 매개로 아시아 각 국의 공연과 문화 교류를 통해 예술가들과 시민들이 함께 소통하며 서로의 문화를 이해·공유하고 체험하는 ‘장’이 되도록 하겠다는 것이 축제 추진위원회의 목표다.

▲베트남 수상인형극, 중국 전통사자춤.     © 컬쳐인

 

때문에 축제는 크게 ▲ 공연마당 ▲ 체험형 공연마당 ▲ 체험/전시 등 세 가지로 분류돼 진행된다. 공연마당은 한국 전통연희와 다양한 아시아의 감상형 전통연희를 즐길 수 있는 옥구놀이마당, 창작공연을 중심으로 한 창작연희마당, 전문 광대들의 재주·묘기 등을 감상할 수 있는 광대마당, 목각인형·그림자극 등 공연을 볼 수 있는 바람정원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공연마당에서는 베트남 수상인형극, 중국의 전통 사자춤 등 이색적인 아시아 전통연희 공연도 펼쳐질 예정이라 많은 사람들의 기대를 받고 있다.

체험형 공연마당은 줄타기마당과 대동마당에서 진행되는데, 줄타기마당에서는 줄타기 무형문화재인 김대균씨가 이끄는 줄타기 광대의 신명나는 재주를 감상할 수 있으며 직접 체험도 가능하다. 대동마당에서는 10인 이상의 대형 농악을 보고 즐길 수 있으며, 아시아 각국의 민속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된다.

 

▲농악, 퍼레이드, 광대 등의 다채로운 공연이 열린다.     ©컬쳐인

 
체험/전시 마당에서는 ‘아시아 빌리지(Asia village)’, ‘컬러 오브 아시아(color of Asia)’, ‘테이스트 오브 아시아(taste of Asia)’, ‘문화행상:실크로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의 전시관을 통해 아시안들 간 소통 가능한 공간을 연출한다.

 
9월 16일 저녁 6시 40분 옥구놀이마당에서 열리는 개막식에는 사물놀이 명인 김덕수씨와 국악 명창 안숙선씨 등 전통연희 국내 최정상급 인사들이 출연해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이 밖에도 현대 연희팀인 ‘퍼포먼스팩토리’의 다양한 서커스쇼와 한국예술종합학교 몽골·우즈베키스탄 국비 장학생인  ‘AMA 장학생’의 공연 등도 즐길 수 있다.

 

▲  다양한 현대적 공연.   © 컬쳐인


축제 추진위원회는 “이번 전통연희 축제를 통해 연희의 창조적 계승과 공동체를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독자적 컨텐츠 확보와 부가가치를 창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전통연희 축제를 계기로 경기도가 아시아 전통연희 허브 역할을 수행하는 계기가 되도록 하고, 경기도를 ‘상생과 화합의 경기도’ 이미지로 제고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축제의 세부적인 프로그램은 홈페이지(http://www.asiafestival.c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SNS(https://www.facebook.com/2017asiafestival/)를 통해 다양한 행사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컬쳐인 시흥.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