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흥시, 희망일터 직영...인력감축 입장 밝혀

현재 희망일터 인력, 공무원들로 대체할 계획

가 -가 +

김영주
기사입력 2008-10-05

여성부에서 운영해오던 '여성희망일터지원본부'(이하 희망일터)를 내년 1월1일 부터시흥시로 지방위임 요청함에 따라 '직영 및 민간위탁'을 고려하던 시가 '직영운영'으로 가닥을 잡았다.

시에 따르면 희망일터는 여성부에서 지난 2006년 9월 여성회관 1층에 임대를 얻어 설치했으며 7억8천만원의 국고 100% 예산으로 운영되던 것을 시설운영 권한을 지자체로 위임요청하면서 내년부터 국고 50%, 지자체 50%(경기도 25%,시흥시 25%)로 부담하도록 했다.

그러나 시가 여성회관, 희망일터 기능을 통합하여 직영운영할 계획을 세우면서, 현재 희망일터 인력을 공무원으로 대체하겠다는 입장을 밝힘에 따라 향후 '희망일터 인력감축'을 둘러싼 논란이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희망일터에는 본부장을 비롯 직업상담팀, 직업교육팀, 취업지원팀의 인력 두 명씩을 포함 7명의 직원과 7명의 취업설계사, 3명의 직업상담보조원, 반찬점조리사, 보조조리사 등이 있다.

시는 본부장직을 여성회관 관장이 겸직하고 팀장(6급 담당 겸임), 담당 직원(공무원2명) 등을 모두 공무원 인력으로 재편하고, 취업관련 보조(2명) 및 취업설계사(7명) 만을 공모채용하겠다고 밝혔다. 또 직업상담보조원 및 반찬점조리사, 보조조리사 등은 여성회관의 직업상담사 및 구내식당을 활용함으로써 인원을 감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로써 시의 계획대로라면, 희망일터 직원 대다수가 12월31일자로 당장 일자리를 잃게될 지경에 처했다.

이민국 시의원은 "여성회관 내 통합운영으로 공무원들이 직접 운영하게 될 경우 시화공단 업체들과 밀접하게 일해온 기존 희망일터 직원들의 취업관련 노하우를 그대로 놓치게 될 것"이라며 "이를 살리고, 직원들의 일자리를 안정화하는 방안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컬쳐인 시흥.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