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장의 부정비리, 행정공백 책임 묻는다

47,112명의 이연수 시장 주민소환 청구인명부 제출

가 -가 +

김영주
기사입력 2008-09-23

▲ 운동본부 관계자들이 청구인명부를 들어보이고 있다.     © 김영주
이연수 시흥시장 주민소환운동본부(상임대표 김정길 최준렬, 이하 운동본부)는 9월23일 4만7천112명의 서명을 받은 주민소환 청구인명부를 시흥시 선관위에 제출했다.

운동본부는 이날 오후1시30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1억원의 뇌물수뢰 혐의로 구속되어 시흥시민의 자존심과 명예를 실추시키고, 11개월째 시정을 행정공백 상태로 만든 이연수 시장을 심판하기 위해 지난 2개월간 주민소환 서명운동을 진행할 결과 주민소환의 법적기준인 유권자 27만3천613명의 15%(4만1천42명)를 훨씬 넘는 4만7천여명을 서명받았다"고 밝혔다.

이와관련 "시흥시장에 대한 주민소환은 단지 부정부패한 시장개인에 대한 해임에만 국한되는 일이 아니"라며 "40만 시흥시민의 주인선언이며, 부패와 비리를 근절하겠다는 시흥시민의 의지이자, 시흥시의 지방자치를 바로 세우는 민주주의 운동"이라고 강조했다.

▲ 기자회견후 시흥시 선관위로 가고 있는 모습.     © 김영주
특히 시흥시장에 대한 주민소환운동은 전국의 지방자치단체의 선출직 공직자들에게 모든 권력은 시민에게 있음을 보여주는 분명한 경고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설명했다.

청구인명단 제출이 이뤄짐으로써 선관위는 일주일동안 서명적합성 여부를 심사(1주일 이상)하며, 이연수 시흥시장의 소명서를 제출(10일 이내)받는다. 이런 절차를 거쳐 주민소환 투표운동 및 주민소환 투표를 진행, 법적요건인 선거인 3분의 1이상(9만1천204명)이 참여하고, 과반수 이상(4만5천602명)의 찬성을 이뤄내면 부정비리와 행정공백의 책임을 물어 시장을 해임시킬 수 있게 된다.

▲ 시흥시 선관위측에 청구인명부를 제출하고 있다.     © 김영주
강석환 운동본부 집행위원장은 "시흥시 선관위의 향후 일정대로라면 11월 초 주민소환 투표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 주민소환 운동이 성공할 때까지 시민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어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투표율을 높이기 위한 방안이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에 운동본부측은 "수임인들의 활동강화 및 동별조직 구성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10월 예정된 이연수 시장의 항소심 선고와 관련없이 주민소환 투표 지속여부에 대해서는 "측근 13명을 포함한 권력형 비리인 만큼 재판과정과는 상관없이 지속 추진할 계획이며, 또한 이연수 시장이 상고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운동본부의 활동또한 계속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컬쳐인 시흥.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