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야권후보 연대, 지지자 위한 정치인 사명”

더민주 백원우 조정식 후보, 야권연대 합동기자회견

가 -가 +

김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6-04-04

▲ 더민주 백원우 조정식 후보, 야권연대 합동기자회견     ©컬쳐인
더불어민주당 백원우(시흥갑), 조정식(시흥을) 후보는 4일 오전10시30분 시청 시민관에서 ‘새누리당의 과반저지, 야권연대’를 요청하는 합동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두 후보는 기자회견에서 “2016년 오늘, 수도권 중심도시로 부상하고자 하는 시흥시는 너무도 중요한 기로에 서 있다”며 “교육과 문화, 복지와 교통, 그리고 경제중심도시 시흥시의 미래는 너무도 밝다”고 서두에 밝혔다.

한창 공사중인 소사~원시선, 착공을 눈앞에 둔 신안산선, 기본설계중인 월곶~판교선, 새롭게 추진되는 인천지하철 시흥연장선 등 사통팔달 전철망을 성공적으로 완성시켜 내기 위해서는 ‘야권후보연대’는 지지자를 위한 도리이자, 대한민국 정치인의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며칠 전 시흥시민사회에서도 민생경제 실패와 역주행하는 민주주의 위기를 맞아 야권의 단결된 모습을 간절히 촉구한 바 있듯, 새누리당 개헌선 저지를 위해 야권지지자의 결집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

이를 위해 “지금이라도 조건 없이 만나 허심탄회한 논의를 시작하길 제안 한다”면서 “시흥시민들도 야권이 하나 된 모습으로 선거를 치러 꼭 함께 승리하는 시흥시가 되길 소원하며, 야권의 분열은 개인의 패배를 넘어 민주주의와 역사의 후퇴인 만큼 백원우, 조정식 후보의 대화제안을 수용해주길 다시 한 번 정중히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원우, 조정식 후보는 “박근혜 정권 4년, 경제는 어렵고 민생은 고달프다”며, “이번 총선에서 승리해 경제실패와 민생파탄을 멈추고, 경제민주화를 통해 공정성장의 틀을 바로 세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대승적 차원에서 야권연대를 요청하는 기자회견     ©컬쳐인

조정식 후보는 “오늘의 자리는 국민의당에 공식적인 연대제안으로, 선거용지 인쇄기한 오늘까지이지만, 선거투표일 13일전까지 야권의 단일화가 된다면 중요한 의미를 가질 수 있을 것”이라며 “지금까지 각종 선거를 보면 막판까지 단일화 논의있어 왔다. 당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제안드리는 것으로 저희의 의견을 받아주셔서, 양 후보간 진지한 대화가 논의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백원우 후보는 “야권단일화 문제는 정당간의 문제가 아니라 CBS 여론조사에 의하면, 야권단일화 요구 51%에 이르는 등 국민절대 다수가 과반이상이 요구하고 있다. 정권교체와 민주주의 한반도 평화를 원하는지, 국민들에게 각인되고 알려지고 있다. 우리는 국민의 뜻을 받들어서 야권연대가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시기적인 문제가 있으나, 4월7일 사전투표 때까지 또 한번 시간이 있다. 4월12일 마지막까지도 야권연대를 위한 마지막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설명했다.

야권연대의 조건은 “지금이라도 조건 없이 만나 허심탄회한 논의를 이뤄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컬쳐인 시흥.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