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카메라 고발] 시의회는 흡연구역

가 -가 +

배석원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5-07-07

▲행감이 본격 시작된 7일시의회 3층 화장실 A과장이 창밖을 바라보며 흡연 중이다.      © 컬쳐인시흥

[컬쳐인시흥] 배석원 객원기자 = 행정사무감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7일 시흥시의회의 화장실 풍경, A과장이 창밖을 바라보며 아무렇지 않게 담배를 피우고 있다.

▲직급이 낮은 공무원들은 의회 정문 기둥 뒤와 건물 옆 자전거 보관대 앞에서 담배를 피운다.      © 컬쳐인시흥

10여일 전인 지난 6월 임시회에서도 본지 기자수첩을 통해 금연 구역의 중심이 되어야 할 의회와 시청사에서 모범을 보여야 할 의원과 공무원이 건물 안팎에서 거리낌 없이 담배를 피우는 것에 대해 지적했지만 일말의 반성도 없이 '시의회는 공무원을 위한 대형 재떨이'라는 인식만이 팽배해지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컬쳐인 시흥.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