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제15회 시흥문학상, 시 부문 우수 수상작

가 -가 +

컬쳐인시흥
기사입력 2014-12-02

시흥문인협회(회장 이연옥)가 문학의 저변확대와 수준높은 창작문화의 활성화를 위해 지난 9월20일부터 10월20일까지 한달간 공모한 제15회 시흥문학상에 한휼(경기도 용인시)씨가 '털실이 풀리는 저녁'(시 부문)으로 대상을 수상했다.

우수상에는 시 부문 조현(경기도 고양시)의 '각', 강경아(전남 여수시)의 '트러블 메이트', 지연(전남 전주시)의 '플레이밍' 작품이 수상했다.

수상작을 게재한다.



  우수상


각(刻)

조경선 (경기 고양시)

 
 
1.
 
꽃은 피는데 내가 살지 않은 봄이 온다
나는 지상에서 나무 깎는 노인
나무들은 우뚝 나무로만 서서 한 생을 탕진하는데
우듬지만이 까마득하다
둥지 잃은 새들이 잘린 그루터기에 맴돌아도
나무가 나에게 걸어오는 시간 따윈 묻지 않는다
저 깊숙한 울음까지 새길 수 있을까
환지통을 참으며 나무가 말라갈 때
바람이 무딘 손금을 부추긴다
 
나무가 모르는 방향에서 칼을 고른다
첫 날(刀)은 표피만 살짝 건드려야 한다
작은 숨소리만 들려도 칼을 뱉어내니
이겨내선 안 된다
무중력 상태까지 나를 놓치며 결을 따라 흘러야 한다
깎아내면 깎아낼수록
이빨을 드러내는 것이 나무의 본색(本色)
그때 나무가 칼을 선택한다
살을 내주며 나무가 나를 길들인다
모르는 형상(形象) 안에 칼은 갇히고
끝내 어떤 대답도 듣지 못한다
나무의 얼굴을 꺼내며 없는 봄을 탕진한다
 


2.
 
잘려진 밑동이 다시 잘려 나간다
내력이 둥글게 말리고
날을 삼킨 결이 암호로 풀어진다
 
또 한 생을 절단 내는 순간이 온 것이다
오래된 내 상처가 목장갑 안쪽에서 꿈틀대기 시작한다
 
관을 주문한 자가 죽어서 관을 기다린다
그가 말한 먼 훗날은 그리 먼 때가 아니었다
 
먹선을 튕기면 끌은 정교해지고 망치는 거세진다
나무속을 파내는 일이란 불편을 깎아내는 일
그의 체온과 진지한 몸짓을 생각하며 틀을 짠다
 
막무가내로 박혀있던 울음소리를 걷어낸다
수십 겹의 울음이 뭉쳐져 있다가 풀어진다
그에게 줄 수 있는 처음이자 마지막인 여백엔
울음 따윈 없어야 한다
겨우 여섯 개의 판자가 생을 요약한다
 
뚜껑을 만들기 전 숨을 고른다
관을 닫을 때 어둠에 눌리지 않아야 한다
가만히 관에 누워 본다
완전한 처음, ‘내 나무’의 완성을 본다
 
 

트러블 메이트

강경아 (전남 여수시)

 
   구부러지기 쉬운 말들의 행방을 구름에게 따질 필요는 없어. 바싹 구워진 자음과 모음은 크래커의 부스러기처럼 번번이 흘리길 좋아하지. 바람의 구둣발 앞에선 일제히 모르쇠로 돌아 서 있으면 괜찮을 거야. 비대칭 언어들의 질주가 오선지 위에 걸릴 때면 한 옥타브씩 지워지는 너의 허밍소리가 그리워 질거야. 정말 괜찮은 거니. 파열음이 쏟아지는 블랙박스 속에서 사잇소리처럼 끼어들기 좋아하는 일인칭 언어들, 그 낄낄대는 된소리의 일방적 좌담들, 한 수 거들지 않아도 비공식적으로 우리는 하나.
 
   우리, 우리, 울타리는 뛰어 넘기 위해 만들어진 거라고 말했지. 걸려 넘어져도 뛰어 넘어서야한다고 방점을 찍으며 강조할 땐 말라붙은 감정이 움찔거렸지. 눈물 같은 건 방울방울 굴리기 쉬워 걷어 차버리면 그 뿐이라고, 카푸치노의 거품처럼 아무 맛도 나지 않는 언어들에 대해, 휘~ 휘~ 저어 버리면 사라져 버리는 것들에 대해, 기호에 따라 시시때때로 입맛이 달라지는 표정들이 골똘하게 다가오는 저녁이야.
 
   안녕, 프렌즈.
 
 

플레이밍*

지연 (김지연/전북 전주시)

 
 
옷을 겹으로 입어도 춥다
비밀번호를 누르고 컴에 들어간다 검지에 매달린 눈들
붉은 눈들이 동동 떠서 당구를 친다
 
회사에서 잘렸다 아파트 이자 낼 돈이 막막하다
분노는 쓰리쿠션
온탕 속에서 키보드를 두드린다
외면당하며 스친 눈알들이 멈칫
제 눈알을 검지 큐대로 날린다
살아있는 것들은 제 눈알이 받은 충격만큼
회전시킨다 담배를 꼬나물고 쓰발
 
창밖에 눈발처럼 날리는 진눈깨비
휘둥 녹으며 곤궁하다
보이지 않는 것들이 내 몸을 튕긴다
춥다는 천개의 손 천개의 눈
 
알몸 같은 욕설들
플라스틱 웃음과 울음 사이
문지르거나 확대하거나 벗기며 벗어진다
검지에 달린 눈이 모락모락 춥다
누군가 나를 친다
내가 모르는 곳으로 혈관 터진 눈이 굴러가고 있다

* flaming: 인터넷에서 플레이밍은 공공연히 누군가에게 심하게 빈정대는 것을 의미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컬쳐인 시흥.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