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정복 국회의원, 대곡소사선 중 소사~원종 구간 조기개통

2018년 개통 완료된 소사원시선과 연계 시, 시흥지역 교통편의 향상될 것

가 -가 +

문정복 의원실
기사입력 2021-07-26

문정복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은 국토교통부와의 협의를 통해 '대곡소사선 중 소사~원종 구간'의 우선 개통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6월 「대곡소사 복선전철 민간투자시설사업 실시계획 변경(7차)」 고시를 통해 대곡소사선의 당초 사업기간을 19개월 연장했다.
 
이에 따라 대곡소사선의 준공 및 개통 예정일은 2023년 1월 31일이나, 국토부와의 합의로 공사가 막바지에 접어든 소사~원종 구간은 오는 22년 2월 조기 개통되는 것이다.
 
특히 지난 2018년 개통된 소사원시선(연성~시흥시청~신현~신천~대야역)과 대곡소사선 소사~원종 구간이 연계돼 시흥지역 주민들의 교통편의가 더욱 향상될 전망이다.
 
아울러 사업시행자인 서부광역철도 관계자 또한 언론보도를 통해 “소사~원종 구간의 공정률이 약 95% 수준이며, 내년 3월 이내에 개통 가능하다”고 설명한 바 있다.
 
문정복 의원은 “시흥을 비롯한 수도권 서남부 권역을 잇는 소사원시선과, 대곡소사선 소사~원종 조기개통 구간의 연계로 시흥 주민들의 교통편의가 한층 제고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흥지역 철도망 확충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컬쳐인 시흥.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