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개 숙인 시흥시 동료의원들 "알박기 의혹, 윤리특위 구성" 약속

가 -가 +

김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1-03-08

[컬쳐인시흥 = 김영주 기자] 시흥시의원의 신도시 '알박기 의혹'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시흥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윤리특별위원회' 구성을 약속했다.  윤리특위에서 징계 여부 등을 결정하겠다는 것이다. '부끄러움을 감출수 없다'며 고개도 숙였다.

 

▲ 고개숙인 민주당 시의원들  © 컬쳐인

 

의원들은 3월8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들에게 큰 실망을 안겨준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에 저희 당 소속 시의원이 연루된 것에 대해 당혹함과 부끄러움을 감출 수 없다"며 "윤리특별위원회를 구성, 모든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원들은 야당 의원과 무소속 의원에게 윤리특별위원회 구성에 함께해 달라고 제안했다.

 

시흥시의회 이아무개 도시환경위원장 20대 딸이 지난 2018년 9월 시흥·광명 신도시 예정지구 임야를 1억 원에 매입해, 6개월 뒤 30여㎡ 2층 건물을 지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알박기 의혹'이 불거졌다. 이 의원이 개발될 것을 미리 알고 딸 명의로 땅을 사서 보상금을 더 받으려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100억 원대 땅 사전 투기 의혹 파장이 커지는 가운데 터진 사건이라 충격이 더 컸다.

 

시민모임인 시흥시의회행정시민참여단은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며 논란에 불을 지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윤리감찰단 조사 등 당 차원에서 진상규명 의지'를 피력했다.

 

▲ 윤리특위 구성, 기자회견 모습  © 컬쳐인

 

그러자 이 의원은 지난 4일 민주당 경기도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경기도당이 이를 받아들여 이 의원은 민주당 윤리감찰단 조사를 피하게 됐다. 이 의원은 같은 날 도시환경위원장직도 사퇴했다.

 

이 의원은 또한 여러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투기와 전혀 무관하다. 노후대책으로 살기 위해 지은 건물"이라며 '알박기 의혹'과는 선을 그었다.

 

의원들은 기자회견에서 "투기 의혹이 제기된 것은 공직자의 존재 이유를 스스로 저버리는 일이다. 공공기관을 감시하고 공직자 부동산 투기와 같은 특권 행위를 청산 해야할 현역 의원에게 제기된 의혹이라 더욱 중대한 일"이라며 '재발방지 노력'을 약속했다.

 

LH 직원들의 신도시 예정지 땅 사전 투기 의혹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이하 민변)과 참여연대가 "LH 직원들이 3기 신도시 광명·시흥지구에서 사전에 100억 원대의 토지를 매입한 정황을 확인했다"라고 밝히면서 불거졌다. 현재 정부 합동조사단의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후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김태경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모 의원의 탈당계가 수리돼 중앙당 윤리감찰단의 조사는 피하게 되었지만, 경찰에서 이에대한 조사를 이어나갈 것"이라며 "시의회 윤리특위의 징계결정을 위해서는 13명의 의원중 10명 이상의 찬성이 필요한 만큼 국민의힘 원내 대표에게 제안하여 관련 징계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해출동 법안이 담긴 '의원행동윤리강령'도 조만간 채택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시회가 열리는 3월15일부터 25일까지 시의회 윤리특위를 추진, 26일 본회의에서 관련 징계를 결정할 계획이다.

 

한편 광명.시흥 3기 신도시 관련 시흥시 공직자에 대한 투기의혹 전수결과 2명(상속), 1명(2017년 매입)인 것으로 조사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컬쳐인 시흥.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