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흥시의원 '광명·시흥지구 3기 신도시 땅투기 매입 의혹', 시의회 윤리특위 구성

시흥시의.행정시민참여단 '사퇴촉구' 성명 발표

가 -가 +

김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1-03-06

[컬쳐인시흥 = 김영주 기자] 시흥시의원의 '광명·시흥지구 3기 신도시 땅투기 매입 의혹'과 관련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 시흥시의원들은 3월5일 오전 11시 의원총회를 열어 시흥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를 구성해서 이 의원의 징계 수위를 결정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이 의원은 4일 오후 경기도당에 탈당계를 제출하고, 도시환경위원장직을 사퇴했다.

 

▲ 과림동에 위치한 이 의원의 딸 건물   © 컬쳐인


이날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결정된 '시흥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는 지방자치법 제86조에 의거 지방의회는 이 법이나 자치법규에 위배되는 행위를 하면 의결로써 징계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따라 임시회가 개최되는 3월16일부터 18일까지 윤리특위 활동이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징계종류는 공개회의에서의 경고, 공개회의에서의 사과, 30일 이내의 출석정지, 제명 등으로 할 수 있다.


김태년 원내대표가 4일 당 정책조정위원회에서 "송구스럽다. 윤리감찰단 조사 등 당 차원에서 진상규명을 철저히 하고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힌 만큼 징계수위는 시흥시의회 개원이래 처음으로 가장 클 것으로 전망된다.


시흥시의.행정시민참여단도 같은 날 "자신의 부를 일해 일하는 시의원은 앞으로도 비리와 부패의 유혹과 손잡을 것"이라며 "시의원직을 사퇴하고, 조사에 충실하게 임할 것을 촉구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또한 "임야였던 토지를 건물과 도로로 분할 변경하는 과정에서 공무원의 특혜가 없었는지 이에 대해서도 철저히 조사해야 할 것"이라며 "시흥시의행정시민참여단은 이 사안에 대해 끝까지 주시하고 결과를 지켜 보겠다"고 밝혔다.


이렇듯 시흥시의회 윤리특위 구성과 시민모임 등의 사퇴논란은, 최근 시흥시의회 도시환경위원장 이아무개 시의원이 20대 딸 명의로 땅을 사서 보상금을 더 받으려고 '알박기'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부터이다.

 

이 의원의 딸은 지난 2018년 9월 임야로 돼 있던 땅을 1억 원에 매입했고, 6개월 뒤 30여㎡ 2층 건물을 지었다. 그 과정에서 임야였던 토지 용도는 건물과 도로로 바뀌었고, 임야였던 땅일 때보다 부동산 가치가 커졌다. 개발될 것은 미리 알고서 딸 명의로 투기를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이는 이유다.

 

이에 이 의원은 여러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투기와 전혀 무관하다. 노후대책으로 살기 위해 지은 건물"이라고 해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컬쳐인 시흥.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