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류충돌 방지 위한 ‘경기도 새로(路)고침 모니터링단’ 모집

인공 구조물로 인한 야생 조류 페사 문제 심각성 인식과 생명 공존 활동 참여 목적

가 -가 +

경기도자원봉사센터
기사입력 2021-02-25

 

경기도와 경기도자원봉사센터가 조류 충돌 폐사 현장자료 수집과 도민 홍보 활동을 위한 ‘경기도 새로(路)고침 모니터링단’을 모집한다.

 

앞서 도는 2월22일 야생조류가 투명방음벽 등에 부딪혀 죽는 사고를 줄이기 위한 ‘경기 조류충돌 예방정책’을 발표한 바 있다. 새로고침 모니터링단은 이런 조류충돌 예방정책의 하나로 야생조류 충돌사고에 대한 체계적인 점검과 자료수집을 맡게 된다.

 

선발된 모니터링단은 시·군 자원봉사센터와 함께 올 3월 말부터 12월까지 도 전역에서 약 10개월 간 활동한다. 우선 원활한 현장 점검 수행을 위한 조류 충돌 이론 교육, 현장 안전교육 등 사전 교육을 이수하게 된다.

 

이후 ‘조류충돌 방지사업 시범 대상지’를 포함한 도내 모니터링 지역에 주기적으로 나가 현장에서의 야생 조류 충돌 현황을 조사하고, 그 결과를 수행 일지로 기록해 도내 야생조류 유리창 충돌에 관한 빅데이터를 수집한다.

 

인공 구조물로 인한 야생조류 충돌의 심각성과 저감 방안을 알리는 캠페인에도 참여한다. 연간 활동 종료 후에는 활동 내역을 ‘1365 봉사실적’에 등록할 수 있으며 활동 키트(kit)와 참여 증서 발급, 우수단원에 대한 표창을 수여할 예정이다.

 

일반인, 청소년, 시민단체 등 관심있는 도민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100여 명 내외로 모집하며 오는 3월 12일까지 경기도 자원봉사센터누리집(www.ggvc.or.kr)에서 신청하면 된다.

 

박종일 경기도 환경정책과장은 “경기도는 인공 구조물로 인한 야생조류 충돌을 줄이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모니터링단 활동이 도민 공감대 형성과 야생조류 폐사를 줄이기 위한 의미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석필 경기도자원봉사센터장은 “연간 폐사하는 800만 조류를 살릴 방법은 소수의 과학자가 아닌 다수의 시민과학자가 모니터링을 진행하는 자원봉사에 있다”라며 “도민들의 힘으로 생태계 훼손을 막기 위한 사회문제 해결 자원봉사 활동에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컬쳐인 시흥.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