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도의회, 산업단지 활성화 포럼 최종보고회 개최

가 -가 +

경기도의회
기사입력 2020-12-08

 

경기도의회 연구단체 「경기도의회 산업단지 활성화 포럼」(회장 김현삼 의원, 더민주, 안산7)은 12월 7일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회의실에서 ‘경기도 산업단지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지원방안 연구’에 대한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최종보고회인 만큼 김현삼 의원을 비롯하여, 강태형(더민주, 안산6), 김영해(더민주, 평택3), 김종배(더민주, 시흥3), 김종찬(더민주, 안양2), 박창순(더민주,성남2), 성준모(더민주, 안산5), 손희정(더민주, 파주2), 정승현(더민주, 안산4) 의원 등 포럼 회원들과 송은실 산업정책과장, 권중영 산단관리팀장, 한국산업단지공단 경기지역본부 염동일 단장 등 집행부가 참석했다.

 

연구용역의 책임연구원인 신안산대학교 박형근 교수는 보고에 앞서 연구용역을 시작할 때 국가 산업단지가 일정부분 역할을 하도록 조례를 만들고, 국가산단의 실제 업무를 지방에서 관리하도록 하는 것과 지방자치를 강화하여 의원들이 결의안을 만들 수 있도록 하는데 목표를 두고, 용역 기간과 비용 등의 한계로 제약이 많은 어려움을 토로했다. 아울러, 각 지자체의 산업단지 지원 사례와 경기도의 그것을 비교·분석하여 최종 보고했다.

 

손희정 의원은 "국가 산단의 지방이관은 비용 문제가 발생하는 만큼, 재정적 부담이 심하지 않도록 충분한 사전협의가 필요하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강태형 의원은 "반월·시화 공단이 작년에 지정된 6개의 강소특구중 하나로 선정되었는데, 강소특구로 선정된 이후 달라진 점이 있는지" 질의했고, 더불어, 안산지역에 위치한 경기테크노파크의 역할에 대해 질의했다.

 

성준모 의원은 "법과 조례를 바꾼다고 해서 산단이 활성화가 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하며, 해결방법은 금융서비스의 지원이 될 것 이고, 경기도가 실천할 수 있는 행정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종배 의원은 "업체들의 애로사항인 자금, 판로, 마케팅, 인력수급 등을 자생력을 갖도록 고민할 필요가 있으며, 국가산단의 문제점을 파악하여 경기도와 중앙정부의 해야 할 일을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끝으로, 회장인 김현삼 의원은 "경기테크노파크 관련 정체성 문제를 거론하며, 위상정립에 관해 논의가 필요하고 전문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며 아울러, 판교는 4차 산업의 상징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데, 그만큼 반윌·시화 공단의 뿌리산업도 우리 경제에서 중요한 부분이기에 투트랙(two-track) 전략으로 두 곳 모두 살릴 수 있도록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컬쳐인 시흥.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