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환경보전교육센터, '생태연못 둠벙 바이오블리츠' 프로그램 운영

가 -가 +

김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09-29

환경보전교육센터는 ‘호조벌 가꾸기 시민위원회’(이수용 위원장)와 공동주관으로 시흥의 중요한 내륙습지 중 하나인 생태연못 둠벙에서 ‘생태연못 둠벙 바이오블리츠’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이 프로그램은 시흥시농업기술센터의 ‘호조벌 가치 증진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생태연못 둠벙 습지생태교실’ 프로그램 중 하나로 9월 27(일)과 10월 10(토) 양일에 거쳐 생태연못 둠벙과 인근 논습지 등의 생물다양성을 확인하는 과정으로 추진된다.

 

환경보전교육센터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발열체크,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수시 사용, 문진표 작성 등 방역수칙을 엄수해 추진했다. 

 

둠벙은 외부에서 물 공급 없이도 자체 수원이 있어, 자연습지를 유지할 수 있는 곳을 일컫는데, 둠벙은 흔히 생태연못이라고도 불리는 작은 연못으로 논농사의 효율성을 위해 만들어진 곳이다.

 

논은 특성상 여름 내내 물에 잠겨 있어야 한다. 하지만 장마철에 유독 강수량이 집중하는 한국의 기후 때문에, 논에 지속적으로 물을 제공하기엔 어려움이 많다.

 

이 때문에 갈수기에 논에 물을 안정적으로 제공할 방법이 필요해졌고, 조상들은 논 한가운데나 근처에 작은 웅덩이를 만들어 물을 저장하는 방법을 고안해 냈다. 이 물웅덩이가 바로 둠벙이다.

 

시흥시농업기술센터는 금이동에 위치한 둠벙을 생태학습장으로 조성해 운영하고 있다.

 

환경보전교육센터는 시흥시농업기술센터와 협력해 작은 생태연못인 둠벙의 생태적 가치 확산과 습지에 대한 인식 증진을 위해, 2018년도부터 생태환경 모니터링을 진행했고, 장기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멸종위기종인 금개구리를 비롯해 경기도보호종인 버들붕어, 한국산개구리, 그리고 1급수 지표종인 옆새우 등 약 100종의 생물을 확인한 바 있다.

 

 

9월 27일(일)에 진행된 ‘생태연못 둠벙 바이오블리츠’에서는 습지 저서생물과 수변식물, 육상곤충 등 둠벙과 주변 환경에 대한 생물다양성을 조사했다.  활동에 참여한 청소년들은 둠벙과 주변 환경에 대한 정화활동도 병행했다. 

 

환경보전교육센터는 ‘생태연못 둠벙 습지생태교실’ 일환으로 저자 특강, 습지생태교실, 바이오블리츠 등 프로그램을 오는 10월과 11월에 운영할 계획이다.

 

유아 및 초등 자녀를 둔 가정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참여를 희망하는 분은 환경보전교육센터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참조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컬쳐인 시흥.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