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정복 국회의원, 국토교통부 소관사업 심사 등 본격적인 의정활동 돌입

가 -가 +

문정복 의원실
기사입력 2020-06-30

제21대 국회의 전반기 상임위원장 선출과 「2020년도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심사가 시작된 가운데, 문정복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시흥갑)이 국회 국토교통위원으로서 본격적인 의정활동에 돌입했다.

 

▲ 문정복 국회의원의 의정활동  © 컬쳐인

 

문정복 의원은 6월29일 오후 8시 국회 본청 529호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제3차 추경안 중 총 1.35조 원에 달하는 국토교통부 소관 사업에 대한 심사를 마쳤다.

 

‘한국판 뉴딜’로 알려진 이번 추경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경제기반을 조성할 예정이며,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이라는 2개의 핵심축을 중심으로 추진된다.

 

문정복 의원은 김현미 국토부장관을 상대로 한 질의를 통해 제3차 추경사업의 연내 집행은 물론, 이를 바탕으로 경기부양·일자리 마련 및 국민주거복지 등을 위한 실질적 효과가 창출되어야 함을 강조했다.

 

특히 이번 3차 추경안 뿐 아니라 지난 1·2차 추경사업의 내용과 집행성과를 종합적으로 점검해 예산의 중복집행과 낭비를 예방할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4차 산업혁명기술을 활용한 첨단산업 육성사업 간의 연계와 융·복합 방안을 제안하고, 코로나 이후를 준비할 새로운 첨단물류산업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문정복 의원은 “이번 추경안 심사는 코로나19 이후의 경기회복과 대한민국의 신성장동력 마련 등 국민의 행복을 최우선으로 여기며 임했다”며 “앞으로도 날카로운 비판과 이에 대한 정책적 대안을 제시하며 일하는 국회를 만드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컬쳐인 시흥.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