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택지개발시 교통뿐 아니라 보육․육아 관련 문화․의료 편의시설 우선해야

응답자 78.4% 교통 불만, 편의시설 개선 우선순위는 대형할인점>문화시설>보육시설 순

가 -가 +

경기연구원
기사입력 2020-01-14

택지지구 개발 시 교통 해결대책과 함께, 보육 및 육아 관련 문화시설, 의료시설, 안전시설을 연계하여 설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기연구원은 경기도 내 주요 택지지구 입주민 대상 설문조사를 기반으로보육 및 육아 관련 편의시설의 중요성을 분석한 『택지개발지구의 입주편의 제고를 위한 개발관리 방안 모색』 보고서를 발간했다.


경기연구원이 2019년 4월부터 2개월간 경기도 내 주요 택지지구 아파트 단지 입주민을 대상으로 ‘경기도 주요 택지지구 초기 입주민 생활 불편사항 조사’를 실시한 결과 532명의 응답자 중 78.4%는 집-직장 간 교통에 불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수단별 불만족은 광역버스(83.7%), 시내․마을버스(78.2%), 지하철(82.0%), 택시(80.2%) 등 10명 중 8명은 대중교통 이용이 불편하다고 응답했다.


편의시설 중 개선사항 우선순위를 묻는 질문 1순위로는 대형할인점(25.4%)>문화시설(19.5%)>보육시설(14.5%) 순으로 응답해 보육․문화와 연계한 대형할인점을 필요로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 편의시설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서는 ‘생활편의 및 이미지 향상’(53.4%)과 함께 ‘자녀육아 향상’(18.2%), ‘교육 여건 향상’(10.7%) 순으로 응답하여 보육과 교육을 우선으로 꼽고 있다.


이 외에 건강 여건 향상(7.3%), 치안 및 안전 향상(3.6%) 등으로 응답해, 보육․육아와 연계하여 문화, 의료, 안전관련 시설을 중요하게 생각함을 알 수 있다.


연구를 수행한 황금회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택지개발 계획의 목적에 맞게 수도권 내 인구 및 사회문제 해결과 정주환경 조성, 그리고 주민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 제공을 위해 주민 유대관계 형성에 정책적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황 연구위원은 택지지구 입주편의 제고를 하기 위한 방안으로 ▲교통 개선 ▲보육ㆍ육아 및 연계된 편의시설의 단계적 설치 ▲입주민 유대관계를 증진시키는 신도시 입주 코디네이터 도입 ▲입주 편의시설 평가 및 모니터링 체계화를 위한 정책방향 등을 제안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컬쳐인 시흥.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