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국 최초 ‘박스 포장형 번개탄 판매 개선 캠페인’ 추진

[기획보도] 온 마을이 함께하는 ‘시흥시 생명존중 문화조성' 눈길

가 -가 +

시흥시 건강도시과
기사입력 2019-11-11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자살률은 인구 10만 명당 26.6명으로 OECD 국가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시흥시 자살률은 경기도 31개 시군 중 11위로 높은 수준이다.

 

시흥시가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시흥경찰서, 시흥소방서 등과 협력해 관내 자살 사망자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분석한 결과, 위험에 노출된 핵심 고위험 대상군은 경제적 문제가 있는 30~50대의 남성이며, 원룸에 사는 1인 가구로 나타났다.

 

2013년 자살예방센터를 개소한 시흥시는 체계적인 자살예방정책을 추진하며 한 명의 생명이라도 더 살리기 위해 힘쓰고 있다. 전국 최초로 박스 포장형 번개탄을 판매하고, 온 마을 주민이 게이트키퍼로 활동하는 등 자살을 실질적으로 방지한다는 계획이다. 시흥시는 지난 9월  ‘2018년 자살예방시행계획 추진 실적 우수 기초지자체 평가’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아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받았다.

 

  자살 유해 도구 차단, ‘번개탄 판매 개선 상자보급'

 

▲ 번개탄 포장용 상자     © 컬쳐인

 

번개탄은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자살 수단인데다 일부 유명인이 번개탄을 이용한 자살을 시도하면서 모방자살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시흥시는 2015년부터 전국 최초로 번개탄 상자 보급을 진행하고 있다.

 

시는 관내 번개탄 판매 업소와 ‘생명사랑 실천가게’ 협약을 맺고 번개탄 상자를 무료로 보급해 왔으며, 상자에는 자살 예방을 위한 문구와 자살 위기 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연락처가 표시돼 있다. 구매자 현황 파악을 통해 고위험군을 조기에 발굴할 수 있으며, 고위험군이 번개탄에 물리적·심리적으로 접근하는 것을 제한할 수 있다. 또한, 자살예방센터와 연계해 적절한 도움을 제공하고, 번개탄의 위험성을 안내하는 등 번개탄 이용을 통한 자살사망을 줄이고 있다.


시흥시는 올해 13개소의 생명사랑 실천가게를 추가하며 총 42개소를 운영 중이고, 1,700여 개의 번개탄 상자를 배포해 번개탄 판매 개선 캠페인을 확대하고 있다.

 

   자살 예방 주민공동체, ‘생명사랑지킴이단’

 

▲ 생명사랑지킴이단     © 컬쳐인

 

자살 사망자 대부분은 사망 전에 언어나 정서 상태등의 변화로 다양한 징후를 드러낸다. 이러한 이유로 미국질병통제센터(CDC)는 실질적인 자살 예방 대안 중 하나로 게이트키퍼(Gatekeeper) 활동을 꼽고 있다. 자살예방을 위한 게이트키퍼는 자살위험에 처한 사람들에게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전문가에서 연결해주는 사람으로, 주변 사람들이 게이트키퍼가 되면 자살 위험이 있는 사람의 자살 징후를 미리 감지하고 적절하게 대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시흥시에도 게이트키퍼 역할을 하는 ‘생명사랑지킴이단’이 있다. 올해 신규단원 7명을 포함해 총 30명의 주민들이 스스로 자살문제에 대한 심각성을 인식하고, 본인이나 주변인이 위험 신호를 보냈을 때 신속하게 대처하고 있다. 매주 보건소와 주민센터, 경로당 등을 방문하는 ‘찾아가는 마음건강 이동상담’을 통해 자살 고위험군을 발굴·연계하고, 월 2회 번개탄 판매 개선 캠페인에 모니터링 요원으로 참여하며 자살 유해환경 개선을 위해 힘쓰고 있다.


이들은 주기적인 역량강화교육 등을 통해 자살예방전문가로서의 역량을 키우고 생명존중 문화 확산에 기여하고 있다. 생명사랑지킴이단은 누구나 단원으로 참여할 수 있다.

 

  게이트키퍼 양성을 위한 ‘자살예방교육’

 

시흥시자살예방센터에서는 청소년, 청년, 시민 등으로 그룹을 나누고 연령대별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자살예방 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인증 프로그램을 활용해 자살 위험 신호의 신속한 인지, 전문 상담 및 치료서비스 연계 방법 등을 교육한다.
 
먼저 청소년 교육은 교육청과 연계해 관내 초·중·고등학교 학생과 학교 밖 청소년을 대상으로 추진한다. 학생뿐만 아니라 교사도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사업을 진행 중이다.

청년 교육의 경우에는 관내 대학교, 사회복무요원, 군부대 등에서 대상자를 모집하고, 교육과 더불어 정신건강 검사를 진행하며 자살 고위험군 발굴에 힘쓰고 있다. 발굴된 고위험군은 상담, 치료비 지원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시민 교육은 자살 고위험군과 접촉 횟수가 많은 공무원, 소방관, 경찰 등의 직업군을 비롯해 통·반장, 노인 등을 중심으로 진행하며 게이트키퍼 양성에 주력하고 있다.


현재(2019.10.31. 기준) 시흥시자살예방센터는 205회에 걸쳐 15,043명의 시민을 대상으로 자살예방교육을 진행했고, 2,761명의 게이트키퍼를 양성했다. 또한, 관내 85개 초·중·고의 절반 가량인 45개교를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했다.
 
  ‘중장년·노인 자살예방사업’ 집중

 

중장년기는 자녀 진학, 실직, 부모의 죽음 등 주변 환경의 변화가 급변하는 시기로 미래에 대한 부정적인 느낌을 주는 요소가 많다. 실제로 지난해 시흥시 자살자 수는 40~50대가 가장 많았다.

 

10월 23일부터 매주 1회 운영 중인 힐링 프로젝트는 이러한 중장년층의 자살 예방을 위한 사업으로, 전문가 위주의 권위적·수직적 치유가 아니라 치유를 경험한 주민이 또 다른 주민을 치유하는 특별한 프로그램이다. ‘내 인생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일’, ‘내 인생에서 가장 잊을 수 없는 밥상’ 등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 위로하고 공감하는 치유의 시간을 갖는다. 시흥시민과 시흥에 직장을 둔 이들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우리나라가 2017년 고령사회로 접어들면서 급격히 증가한 노인 자살률 또한 심각한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시흥시는 노인 자살 예방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 중이다. 효이음 프로그램 ‘온기더하기’와 ‘다정다감’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올바른 정신건강 증진과 우울감 예방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2016년부터 시흥시약사회와 협력해 노인 방문이 많은 관내 약국과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약사들이 게이트키퍼로 활동하며 자살 고위험군을 발굴하고 예방하는 ‘골드케어’ 사업도 추진 중이다. 노인인구 비율이 높은 주민센터와 마을회관을 찾아가는 ‘이동상담’과 노인 유관기관과의 연합을 통한 자살예방캠페인도 노인 자살 예방 및 삶의 질 개선에 힘쓰고 있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자살 문제는 주변에서 조금만 관심을 두고 보듬는다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며 “함께 이야기하고 마음을 나누며 ‘자살’의 문제를 ‘살자’의 논의로 바꾸겠다”고 말했다. 이어 “단 한 명의 소외되는 이웃 없이 모두가 행복한 시흥을 만들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동참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시흥시자살예방센터(☎031-316-6664), 24시간 자살예방상담전화(☎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129), 생명의 전화(☎1588-9191), 청소년 전화(☎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 상담을 받을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컬쳐인 시흥.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