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장대석 도의원, "송전탑 전자파 유해성 연구용역 및 국제교육특구 지원촉구"

가 -가 +

경기도의회
기사입력 2019-10-15

경기도의회 제1교육위원회 장대석 도의원(제1교육위원회, 시흥2)은 10월15일 오전, 제33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송전탑 전자파 발생과 국제교육특구 운영에 대한 문제 제기, 대안 모색 및 예산 지원' 등을 촉구했다.

 

▲ 장대석 도의원 5분 발언     © 컬쳐인

 

장대석 의원은 경기도의 시흥 장현지구를 비롯한 많은 지역에서 송전탑 전자파로 인해 각종 민원이 발생하고 있는 현실을 지적하면서 “경기도가 도민의 안전할 권리를 보장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거주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정을 펼쳐야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송전탑의 전자파가 각종 언론의 보도대로 인체에 유해한지 여부에 대한 유해성 연구용역, 송전탑 주변에 거주하는 도민들에 대한 건강 상태 조사 등을 실시하여 그 결과에 따라 송전탑 지중화를 포함한 과감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장대석 의원은 또 안산과 시흥에서 운영되고 있는 교육국제화특구 사업을 언급하며, “경기도, 경기도교육청, 지자체가 상호 주체가 되어 실시하는 사업이나 2019년도 교육국제화특구 소요 예산을 보면 총 50억 7천만 원 중 도비는 3억5천만 원뿐”이라며, 경기도가 본 사업에 주체성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대응해줄 것을 요청했다.

 

관련하여 "현재 경기도의 다문화 인구는 어느 광역시도보다 높을 뿐만 아니라 다문화 인구의 증가는 더욱 가속화 될 것임을 감안할 때, 경기도가 펼쳐나가는 다문화 교육정책은 대한민국 다문화 교육정책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경기도는 사명감을 가지고 시흥, 안산 지역에서 운영 중인 교육국제화특구 사업에 적극적인 예산 지원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컬쳐인 시흥.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