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포토] 빅.토.리.아

가 -가 +

김종환
기사입력 2019-09-16

 

장미처럼 가시를 많이 가질 필요는 없다.
꾸지나무처럼 상비용으로 큼직한것 몇 개만 지니면 된다.
빅토리아
밤에 피는 얘는 비상용으로
이정도는 갖고 있어야 했을 것이다.
아직 한번도 이 가시에 찔렸다는 보도는
어디서도 보지 못했지만 혹시 내색을 안했을수도 있다. 나처럼.
참고로
바보같이 아래서 뛰어 오르는 깨구락지는 찔리고 달아나지만
우아하게 위에서 내려오는 벌은
안찔리고 달콤한 꿀을 먹고 가신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컬쳐인 시흥.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