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흥시, 일본과의 청소년 국제교류 사업 중단 등 유감표명

가 -가 +

시흥시 행정과
기사입력 2019-08-10

시흥시가 8월2일 지방정부 차원의 성명서를 내고 일본의 경제보복과 관련해 깊은 유감을 뜻을 전하며 올해 예정된 청소년 국제교류 사업을 중단하고 공공물품 구매 시 일본산을 제외하는 등의 조치를 단행하겠다고 밝혔다.

 

▲ 시흥시청     © 컬쳐인


시는 성명서에서 “오늘(2일) 오전 일본이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수출심사 우대국)에서 배제했다” 며 “아베 정부의 일방적인 무역 보복 조치에 깊은 유감의 뜻을 밝힌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조치로 일부 일본산 전략물자 수입이 어려워져 국내 산업 전반에 적지 않은 피해가 예상된다.” 며 “일본의 이러한 행위는 한일 간의 오랜 우호 관계를 악화할 뿐만 아니라 세계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매우 안타깝고 우려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그동안 우리 정부는 대화와 소통을 통한 문제해결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해왔지만 일본은 부당한 경제제재를 강행, 분노한 국민이 유례없는 불매운동으로 단호히 대처하고 있다” 며 “시흥시는 올해 예정된 일본과의 청소년 국제교류 사업을 전면 중단하며 지방정부 차원의 불매운동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문재인 정부의 엄정한 대응을 적극 지지하며 일본의 부당한 경제 조치 철회를 강력히 촉구” 하며 “시청과 산하기관 공공 물품 구매 시 일본 제품을 제외하고, 시가 발주하는 공사계약 시 각종 건축자재에서 일본산 제품을 사용하지 않는 일부터 시작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시는 “시화국가산업단지 피해를 최소화하고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비상 대응팀을 만들며 관내 기업과 시민의 피해가 없도록 지방정부의 역할을 다하겠다.”며 “이번 위기를 도약의 기회로 삼아 의연하게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컬쳐인 시흥. All rights reserved.